경기도소방학교, 두 기수 교차<집합‧비대면> 동시 교육 실시. 현장 투입기간 10주 이상 빨라져

0
20

경기도소방학교가 올해 채용한 신임 소방공무원들의 보다 빠른 현장 인력 투입을 위해 전국 최초로 두 기수 교차 동시 교육을 진행한다.

기존에는 한 기수가 15주간 소방학교 집합교육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집합교육(10주)과 비대면(원격‧5주)교육으로 나눠 두 기수가 이를 번갈아가며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렇게 되면 최소 30주 이상 걸리는 두 기수 교육 기간이 20주로 10주 이상 단축할 수 있게 된다.

경기도소방학교는 올해 새로 선발한 신규 임용예정자 794명에 대한 신임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74기(400명)와 75기(394명) 두 기수로 나눠 기존 15주 집합교육에서 집합교육 10주, 원격(비대면) 교육 5주 과정으로 전환‧운영된다.

지난달 23일 먼저 입교한 74기가 집합교육 6주차가 되는 오는 25일 75기가 비대면교육을 시작하고, 집합교육을 끝낸 74기가 비대면교육을 하는 5주간 75기가 집합교육을 하는 방식이다.

이는 합숙 기간을 최소화하고, 교육 기간 공백을 줄여 올해 채용한 신임 소방공무원들이 이른 시일 내 현장에 투입 가능하도록 한 경기도소방학교가 자체 고안한 대책이다.

이와 함께 재난현장에 강한 소방관을 양성하고자 이번 74기 교육부터는 현장교육훈련을 종전 9주에서 12주간으로 3주 확대해 화재와 구조‧구급 등 좀 더 강화된 현장교육을 실시한다.

교육생들은 기초, 심화, 응용 3단계로 세분화한 교육 과정을 통해 각종 장비조작, 고층화재 진압, 응급처치 등 실제 현장에 바로 적용 가능한 다양한 분야의 현장 교육을 받게 된다.

이밖에도 경기도소방학교는 전국 5개 소방학교에만 있는 실물화재 교육시설 중에서도 유일하게 구획실 화재진압 훈련 시설을 보유해 더욱 현장감 있는 실습 교육이 가능하다.

최민철 경기도소방학교장은 “코로나19 방역과 함께 하루빨리 일선에 소방 인력을 추가 투입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자 고심한 결과 합숙 현장훈련과 비합숙 원격 이론 교육을 병행하게 됐다”며 “전국 최고의 소방훈련시설을 갖춘 만큼 최고의 소방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경기도청 교수운영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