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내 정비업체 대상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소비 확대 홍보

0
18

경기도가 중소 자동차 부품업체의 경쟁력 강화와 소비자의 부품선택권 보장을 위해 7월 말까지 도내 정비업체 800여곳을 대상으로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소비 확대를 홍보한다.

이번 홍보 활동에는 지난 4월 출범한 ‘경기도 공정거래 상시 모니터링단’이 함께한다. 도민 20여명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은 공정거래법 등을 교육받았으며 자동차 인증대체부품뿐만 아니라 배달업체, 플랫폼 유통 등 다양한 분야를 맡고 있다.

중소 부품업체가 생산하는 자동차 인증대체부품은 품질·안전성이 완성차기업의 주문생산(OEM) 부품과 동일한 수준이라고 국토교통부 지정 기관에서 인증받은 부품이다. 중고나 재사용부품과는 다른 신제품이다. 가격은 OEM 부품 대비 35~40% 정도 저렴하다.

도는 이번 방문 활동을 통해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인식도 및 활용 등 현황을 살피면서 관련 내용을 홍보한다. 또한 자차보험 수리 시 인증대체부품을 사용하면 OEM 부품 가격의 약 25%를 자동으로 환급받을 수 있다는 점을 홍보 포스터로 제작해 정비업체에 배포한다.

이와 함께 자동차관리법에 따른 정비사업자의 ‘고지 의무’ 준수 여부도 점검한다. 정비사업자는 정비를 의뢰한 소비자의 부품선택권 보장을 위해 신부품, 중고품, 재생품, 대체부품 등을 함께 안내해야 한다.

조병래 경기도 공정경제과장은 “이번 모니터링 활동을 통해 자동차 인증대체부품의 활성화 기반을 확보하고 부품 수리 비용과 자동차보험료 절감을 위한 도민들의 부품선택권 보장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달 송하진 전라북도지사와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인증대체부품 판로 개척과 관용차량 우선 소비 등 도내 인증대체부품의 소비 및 유통 확대를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자료제공 : 경기도청 공정경제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