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어촌체험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가이드 채용 지원

0
12

경기도가 어촌관광을 즐기다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어촌체험마을의 ‘안전가이드(안전요원)’ 채용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시흥 오이도마을 등 어촌체험마을 10개소에서 오는 5월부터 10월까지 활동할 안전가이드 총 14명을 마을별(각 시·군)로 채용한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2019년부터 어촌체험마을을 대상으로 안전가이드 인건비를 도비로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지난해에만 492만여명이 방문하는 등 도내 어촌체험마을에 대한 관광 수요가 높은 가운데 바닷가 낙상, 갯벌 빠짐 등 안전사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채용 절차는 이달 중 완료할 예정이다. 자세한 채용 절차 및 내용은 마을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5월부터 안전교육을 받고 현장에 투입될 안전가이드는 사전에 갯골 등의 위험 요소를 확인해 안전한 체험활동을 돕고 수산생물 생태 설명, 채취 방법 설명, 환경보전 등의 역할도 수행한다.

김성곤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경기도 어촌체험마을은 수도권에서 가까워 많은 체험객이 찾고 있다. 특히 어린이도 많기 때문에 안전가이드 활동을 통해 각별히 안전에 신경을 쓰고 있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안전가이드 채용 지원 사업 등을 통해 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어촌체험마을에는 조개 캐기, 바다낚시, 공예품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이 있다. 도내 어촌체험마을 10곳은 연천 가람애마을, 시흥 오이도마을, 안산 선감·종현·풍도마을, 화성 궁평·국화리·백미리·전곡리·제부마을 등이다.

*자료제공 : 경기도청 해양수산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