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설문조사와 빅데이터 활용해 1인 가구 실태 파악

0
89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인천에 거주하는 1인 가구의 실태와 정책수요 등을 파악을 위한 1인 가구 실태조사와 다양한 공공민간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1인 가구 정책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은 심도깊은 분야별 분석결과 도출을 위해 인천연구원, 인천여성가족재단, 인천재능대학교,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의 전문가 자문, 다양한 정책분야 활용을 위해 시 가족다문화과, 청년정책담당관, 복지서비스과와도 협업을 추진해 사업과제별 수행내용과 정책 활용방안 등을 논의했다.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10개 군·구 3,500가구의 청년, 중·장년, 노년, 남성·여성 1인가구 대상으로 생활 및 가치관, 주거, 안전, 건강, 경제, 문화여가, 사회적 관계망, 정책수요 등 생활 전반적인 분야에 대해 대면·비대면 방식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실태조사 뿐만 아니라 국내외 1인 가구 정책 및 법제도 환경 분석, 1인 가구 현황 및 장래추계 등 다양한 빅데이터 및 분석결과를 활용해 안전, 복지, 주거, 문화 등 분야에 대한 사각지대를 도출하고 타 시도 1인 가구 정책 사례를 조사 병행해 의미있는 정책활용 방안 등을 제시했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약 61.7%는 혼자 사는 것에 만족하고 있으며, 특히 연령이 낮을수록 만족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 평균 일상생활에서 식사준비에 가장 큰 불편함(36.9%)을 느끼고 있었는데, 청년층과 남성 1인 가구의 경우 식사 준비(각각 46.96%, 52.4%), 청소 및 세탁(각각 35.3%, 41.0%) 순으로 불편하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반면 노년층과 여성 1인 가구는 전등 등 집수리에 대한 불편함(각각 41.4%, 52.3%)을 가장 크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로써의 애로사항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위급상황에 대한 대처의 어려움과 고독외로움이, 연령이 낮아질수록 일상적인 가사활동(식사준비, 빨래, 청소 등)의 응답이 많이 나타났다.

특히, 1인 가구 세부 정책별 필요성은 주택 안정(83.1%), 주거 환경 개선(71.4%), 건강 증진(71.3%)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자원봉사/지역사회 참여(49.7%)에 대해서는 필요성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인 가구 대상 지원 서비스 중 병원 동행 서비스에 대한 의향(63.8%)이 과반수 이상으로 가장 높고 정서적 지원 서비스는 45.5%, 요리 관련 프로그램은 44.1%가 이용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분석결과를 활용해 1인 가구 지원 기본계획 수립, 고독사 위험계층 실태조사 연구 등에 기초자료로 제공할 계획이며, 시 정책방향 수립 시 활용할 수 있도록 협업기관(부서)과 지속적인 컨설팅 등을 통해 1인 가구의 변화하는 환경수요에 대응하는 맞춤형 정책방향을 수립할 계획이다.

시 데이터혁신담당관은 “이번 빅데이터 분석사업 결과가 우리시 1인 가구 지원을 위한 맞춤형 정책개발에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인천시의 1인가구는 약 50만가구로 전체가구의 38.1%로 나타났으며, 전국 평균 41.0%, 서울시의 43.9%, 경기도의 37.2%가 1인가구다.

 

출처 : 데이터혁신담당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