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인재 공급 확대…민·관 협력형 교육과정 신설한다

0
65

정부가 기업과 함께 신속하게 디지털 인재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민·관 협력형 교육과정을 신설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개최한 ‘제3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에서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 방안’의  4대 추진 방향과 12대 세부 과제 주요 내용을 소개했다.

방안은 ▲민·관의 역량을 총결집한 인재양성 체계 구축 ▲대학을 첨단·디지털 산업 인재양성의 전진기지로 재편 ▲미래 세대의 디지털 역량 강화 ▲인재양성-유지-유치의 전 주기 지원 체계 구축 등을 담고 있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기업 자체 교육과정 확산을 위한 협력방안 마련과 ‘디지털 인재 얼라이언스’ 발족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자기주도 학습 기반 혁신 교육기관인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와 집중 멘토링을 통해 SW명장을 양성하는 ‘SW마에스트로’ 등 우수 비정규 교육과정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지역 디지털 교육 거점인 이노베이션 스퀘어는 지역 산업단지 및 클러스터 입주기업과 지역 특화형 교육 과정을 확대하고, 향후 조성 예정인 ‘지역 디지털 혁신 거점’과 연계한 산·학·연 연계 교육도 지원한다. 

AI 반도체 등 5대 디지털 신기술 분야의 대학원 신설·확대와 4대 과기원의 계약학과 신설, 학·석 통합과정 등 패스트 트랙 도입과 산업계 전문가 교원 유입 확대 등에 대한 정책방안도 소개했다.

특히 미래 세대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정보 과목 시수 확대와 전담 교원 및 보조교사 확보, 콘텐츠 개발 등에 보다 내실을 기한다. 올 하반기에는 ‘정보과학(SW·AI) 영재교육 종합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디지털 역량 검증-성장 지원-경력 활용’ 으로 이어지는 ‘재능 사다리 구축’을 위한 지원도 본격 추진한다.

SW전공자뿐 아니라 비전공자도 SW역량을 측정할 수 있도록 TOPCIT(SW역량검정) 모델을 개편하고 실기 평가 중심으로 고도화한다.

재능 있는 인재가 정부 내 지원 사업 간 연계를 통해 추가적 성장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재능 사다리 프로젝트’를 추진해 최고 수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민간의 선도적인 노력이 확산되는 지금이 민·관 협력 인재양성의 최적기”라며 “이번 양성방안을 토대로 이달 말 교육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을 발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수한 인재가 시장에 배출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인재양성뿐 아니라 인재유치와 유지 등 전 주기적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민·관 협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료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소프트웨어정책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