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경비 등 취약노동자 휴게권 보장 공론화 나선 경기도, 20일 국회 토론회

0
11

민선7기 경기도가 추진하는 ‘청소·경비 등 취약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정책과 관련, 취약노동자 휴게권 보장에 대한 국가 차원의 제도적 방안 마련을 위한 공론의 장이 열린다.

경기도는 오는 20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회의원, 민간전문가가 함께하는 ‘청소·경비 등 취약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정책토론회가 개최된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가 주관하는 이번 토론회는 ‘청소·경비 등 취약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에 대한 정책제안과 전문가 토론을 통해 관련 사업의 성과와 중요성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향후 과제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벌인다.

강득구, 강민정, 강은미, 김남국, 김병욱(분당을), 김영배, 김영진, 김윤덕, 김주영, 김한정, 김홍걸, 노웅래, 문정복, 문진석, 민병덕, 민형배, 박상혁, 백혜련, 서영석, 설훈, 소병훈, 송옥주, 심상정, 안호영, 양이원영, 용혜인, 윤후덕, 이규민, 이동주, 이상헌, 이수진(비례), 이재정, 이학영, 임종성, 전용기, 정성호, 정춘숙, 조오섭, 조응천, 홍기원, 홍정민 등 41명의 국회의원(가나다 순)이 공동 주최자로 동참해 국회 차원의 관심과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토론은 김규식 경기도 노동국장이 ‘경기도 청소·경비등 취약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사업’을, 남우근 시화노동정책연구위원이 ‘노동자 휴게시설 관련 법제도 개선 필요성’을 각각 발표한 후 전문가 토론을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임상혁 녹색병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신범 노동환경건강연구소 부소장, 이용우 법무법인 창조 변호사, 전선미 전국공공노동조합연맹 조직실장, 김규석 고용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 김경헌 국토교통부 주택건설공급과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토론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별도 방청객 없이 ‘소셜방송 LIVE경기(live.gg.go.kr)’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된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경기도는 가장 취약한 노동자들이 안전하고 인간적인 환경에서 휴게권을 보장 받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청소·경비 등 노동자들의 현장 여건을 보다 꼼꼼히 살피고 의견들을 수렴하여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민선7기 출범 이후 청소·경비 등 취약노동자의 휴게시설 개선에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현재까지 공공부문은 도와 공공기관 총 108개 사업장 내 172개소의 휴게시설을 개선했고 민간부문은 대학 및 아파트 휴게시설 57개소를 신설·개선하는 한편 2021년 149개소를 추가로 개선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부터 공공기관 및 31개 시군 평가에 휴게시설 개선 평가항목을 신설, 해당 기관의 적극적 동참을 유도함으로써 정책 효과를 극대화하고 제도 지속성을 보장하는 조치도 취하고 있다.

*자료제공 : 경기도청 노동정책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