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올해 성장률 3.8% 전망…3월보다 0.5%p 상향

0
14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3월 전망보다 0.5%포인트 높인 3.8%로 제시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31일(현지 시각) 이같은 내용이 담긴 OECD 경제 전망(Economic Outlook)을 발표하고, 올해 한국 경제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을 3.8%로 전망했다.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은 2.8%로 0.3%p 낮춰 잡았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빠르고 강한 회복세를 반영해 성장률 전망을 대폭 상향한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은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빠르게 1분기 중 위기 전 국내총샌산(GDP) 수준을 회복했다”고 밝혔다.

통계가 발표된 OECD 회원국 중에서는 한국·리투아니아·칠레·터키·룩셈부르크가 1분기까지 위기 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OECD 전망치 기준으로 집계한 우리나라의 2020~2021년 평균 성장률은 1.5%로 OECD 회원국 가운데 5번째로 높았고, G20선진국 중에서는 미국(1.7%)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OECD는 “한국경제가 2022년까지 빠르고 안정적인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확장적 거시정책, 거리두기 완화에 대한 소비개선, 한국판 뉴딜 등 투자증가, 비대면 수요 확대에 따른 수출호조 등이 성장세를 견인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OECD는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5.6%에서 5.8%로 높였다. 내년에는 4.4% 성장을 예측했다. 이는 지난 3월(4.0%)보다 0.4%p 상향 조정한 것이다.

OECD는 “백신접종 확대와 주요국 정책효과 등으로 세계경제 회복세가 점차 강화될 것”이라며 “특히 미국의 경기부양책이 세계경제 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다만 국가간 회복속도는 큰 차이를 보이며, 위기 전 성장경로 복귀는 2022년 이후에 가능할 것”이라며 “향후 성장흐름은 상하방 리스크 요인에 크게 영향받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공급측 요인 등으로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압력이 일시적으로 확대됐다가 점차 완화되겠으나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올해 미국 성장률은 지난 3월 6.5%에서 6.9%로 올렸고, 유로존(3.9%→4.3%)과 중국(7.8%→8.5%)도 높였다. 반면 일본 성장률(2.7%→2.6%)은 낮췄다.

OECD는 향후 정책방향으로 신속한 백신보급, 적극적 거시정책, 구조개혁 등을 권고했다.

완화적 통화정책과 피해계층에게 집중된 확장적 재정정책을 지속할 것을 권고하고, 재정정책 정상화는 거시경제 상황과 고용지표 등을 봐가며 판단하되 급격한 정책 축소는 지양할 것을 강조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한국판 뉴딜은 투자증가로 성장세를 확대하고, 경제전반 생산성 제고 등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확장적 재정정책은 적절한 조치로, 피해계층 지원 중심으로 마련된 추가경정예산(추경)의 경제적 효과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리스크 요인 관리 측면에선 가계부채 대책, 부동산 공급 확대 정책 등도 긍정적으로 언급했다.

아울러 “백신접종 지연이 소비·고용 회복 걸림돌로 작용하지 않게 백신접종을 가속화할 필요가 있고, 경제가 견고한 성장경로로 복귀할 때까지 피해계층에 집중된 정책지원 등 확장적 재정정책을 지속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자료제공 : 기획재정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